임지연, 예능 도전도 성공적! ‘스마트 매표요정’ 등장


배우 임지연이 친절함부터 스마트함까지 겸비한 ‘힐링 역무원’의 탄생을 알렸다.


임지연은 지난 27일 첫 방송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손현주의 간이역’에 출연해 명예 역무원으로 변신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경북 군위 화본역을 찾은 명예 역무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당찬 발걸음과 함께 화본역에 도착한 임지연은 명예 역장으로 완벽 변신한 손현주에게 “진짜 못 알아 봤다”고 말하며 환한 등장을 알렸다.

업무에 대한 안내를 받은 후, 임지연은 김준현에게 “매표소에서 표 끊는 것부터 연습해보자”고 말하며 ‘똑순이’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임지연은 직접 유부초밥과 다양한 반찬을 만들어 점심 도시락을 준비했다. 그러나 유부초밥을 맛본 손현주와 김준현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임지연은 “왜 먹기만 하고 말을 안 하시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지연의 활약은 계속됐다. 식사 중 갑작스러운 첫 매표에 모두 당황했지만 임지연은 빠른 검색 속도와 친절한 미소를 선보이며 ‘매표 요정’의 활약을 펼쳤다. 이에 손현주와 김준현은 “첫 매표의 8할이 임지연”이라며 감탄했다. 역에 홀로 남겨진 상황에서도 임지연은 침착하게 발권 업무를 해내며 신속, 정확, 친절한 역무원의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임지연은 매사 적극적인 모습과 함께 어르신들에게 예의 바른 모습으로 보는 이의 미소를 자아냈다. 여기에 야간 당직을 두고 펼친 내기에서 승리하자 기쁨의 춤을 추고, 순서가 바뀐 이불을 보고도 아무렇지 않아 하는 털털한 모습까지 선보이며 앞으로 펼칠 반전 매력에 대해서도 기대를 높였다.

‘손현주의 간이역’은 명예 역무원이 된 손현주, 김준현, 임지연이 전국 257개의 간이역을 찾아다니며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간이역을 지키고, 이를 통해 간이역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는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손현주의 간이역’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포토비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명병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