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로 세계최고 스마트시티 완성”

인천 송도서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 투자·일자리 15만개 이상 창출”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찾아 한국판 뉴딜의 대표 과제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일정은 지난 13일 시도지사 연석회의에 이어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한 첫 번째 지역 방문이며,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를 전후로 ▲데이터댐(6월 18일) ▲그린에너지·해상풍력(7월 17일) ▲그린 스마트스쿨(8월 18일) ▲스마트그린 산업단지(9월 17일) ▲문화 콘텐츠 산업(9월 24일)에 이은 여섯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이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주거, 교통, 환경 등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모델로, 세계 각국이 활발히 추진 중인 가운데 정부도 92%라는 높은 도시화율에 대응해 앞선 ICT 기술로 스마트시티를 본격 추진 중이다.

특히 이날 행사 장소인 송도는 도시 관리에 스마트시티 개념을 처음 도입한 선도모델 지역으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라며 “한국판 뉴딜로 세계에서 앞서가는 최고의 ‘스마트시티’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은 2025년 8200억 달러로 연평균 14% 이상 성장할 전망이며, 우리의 새로운 경제 성장 동력으로도 손색이 없다”며 “정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 원을 투자하고 15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전략으로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 ▲도로·철도 등 공공 인프라 디지털화 ▲지자체·기업과 협력해 국가 스마트시티 역량 확대 등 3대 전략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 포토비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명병 기자 다른기사보기